상세정보

  • HOME
  • 상세정보

기후재난시대를 살아내는 법 :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더 깊숙이 침투하는 기후변화의 현장을 고발하다

이수경 지음

책이미지
기후재난시대를 살아내는 법 :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더 깊숙이 침투하는 기후변화의 현장을 고발하다 표지이미지
도서 상세정보
서지사항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이수경 지음
이수경
서명/저자사항기후재난시대를 살아내는 법: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더 깊숙이 침투하는 기후변화의 현장을 고발하다 /이수경 지음
발행사항파주 :궁리,2024
형태사항314 p :삽도, 도표 ;21 cm
대등표제Climate change
ISBN9788958208723 03300
가격정보\20000
서비스 이용안내
  • 택배대출 신청
  • 청구기호 프린터 선택
등록번호, 소장위치, 도서상태 등으로 구성된 소장도서의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EM056328 628.5 이57ㄱ 인권도서관/인권도서관/ 대출가능

목차 일부

프롤로그-옆 사람을 부둥켜 안고 폭풍우를 견뎌내었다

I장 불평등이 기후변화를 재앙으로 이끈다
1·기후재난시대, 이미 시작됐다
2·기후변화, 남은 시간은 얼마인가
3·뜨거운 대한민국
4·기후악당의 무리에 합류한 한국

II장 위기는 사회적 약자를 먹이로 자란다
1·나누지 않은 코로나19의 고통
2·혐오와 괴담을 키우면 책임과 원인이 사라진다
3·공공서비스의...

목차 전체

프롤로그-옆 사람을 부둥켜 안고 폭풍우를 견뎌내었다

I장 불평등이 기후변화를 재앙으로 이끈다
1·기후재난시대, 이미 시작됐다
2·기후변화, 남은 시간은 얼마인가
3·뜨거운 대한민국
4·기후악당의 무리에 합류한 한국

II장 위기는 사회적 약자를 먹이로 자란다
1·나누지 않은 코로나19의 고통
2·혐오와 괴담을 키우면 책임과 원인이 사라진다
3·공공서비스의 불평등이 생사를 가른다
4·코로나19, 국가의 존재 이유를 묻다

III장 기후변화에 더 큰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있다
1·공평하지 않은 기후변화 피해
2·누가 세대갈등을 부추기나
3·우리는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지 않았다
4·‘무조건적 기본소득’이 기후변화 해결 돕는다
5·기후변화 책임은 공정하게 나누어야 한다
IV장 기후변화에 더 큰 책임을 져야 할 지역이 있다
1·수도권 공룡, 한반도를 일그러뜨리다
2·어디서나 공공서비스를 공평하게 누릴 권리
3·개발에서 소외된 지역으로 개발의 쓰레기는 모인다
4·기후변화에 대한 지역 책임을 따져보다
5·지역 살리기가 아니다, 지역주민 살리기다

| 에필로그 | “우리는 99%다”
| 더 읽어보면 좋은 기후 관련 도서목록 |
  • 증상이 아니라 독특함입니다 :  부모와 교사를 위한 신경다양성 안내서
    증상이 아니라 독특함입니다 : 부모와 교사를 위한 신...
    토머스 암스트롱 지음
    새로온봄, 2019
  • 탄소사회의 종말 :  인권의 눈으로 기후위기와 팬데믹을 읽다 =  (The)end of carbon society
    탄소사회의 종말 : 인권의 눈으로 기후위기와 팬데믹을...
    조효제 지음
    21세기북스, 2020
  • 인권경영, 세상을 바꾸는 패러다임 :  인권경영의 개념, 국제규범, 법제화, 그리고 한국 기업의 사례 =  Business and human rights
    인권경영, 세상을 바꾸는 패러다임 : 인권경영의 개념...
    이상수 지음
    태학사, 2022
  • 인스타 브레인 :  몰입을 빼앗긴 시대, 똑똑한 뇌 사용법 =  Insta brain
    인스타 브레인 : 몰입을 빼앗긴 시대, 똑똑한 뇌 사...
    Hansen, Anders
    동양북스, 2020
  • 딸이 조용히 무너져 있었다 :  의사 엄마가 기록한 정신질환자의 가족으로 살아가는 법
    딸이 조용히 무너져 있었다 : 의사 엄마가 기록한 정...
    김현아
    창비, 2023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5점중 별0점
  • 총 5점중 별5점
  • 총 5점중 별4.5점
  • 총 5점중 별4점
  • 총 5점중 별3.5점
  • 총 5점중 별3점
  • 총 5점중 별2.5점
  • 총 5점중 별2점
  • 총 5점중 별1.5점
  • 총 5점중 별1점
  • 총 5점중 별0.5점
  • 총 5점중 별0점
기후재난시대를 살아내는 법 : 우리 사회의 약자들에게 더 깊숙이 침투하는 기후변화의 현장을 고발하다
  • 0
  • 2024-03-28
  • 추천수(0)
출판사 서평
Ⅰ장 ‘불평등이 기후변화를 재앙으로 이끈다’에서는, 전 세계의 전반적인 기후위기 상황과 함께 한국의 기후변화 사례들을 살펴보면서, 인력도 자원도 제대로 투입하지 않으면서 구색 맞추기로 끼워넣은 기후대책으로는 기후위기상황에서 국민들을 지켜낼 수 없음을 강조하고 있다.
Ⅱ장 ‘위기는 사회적 약자를 먹이로 자란다’에서는, 코로나19든, 전쟁이든 결국 재난을 겪어내는 것은 사람이라는 것, 재난 속에서 그 개인의 삶은 사회적 약자일수록 더욱 심각하게 위협받는다는 것을, 코로나19가 사회적 약자의 삶을 어떻게 망가뜨렸는지를 통해 알아본다.
Ⅲ장 ‘기후변화에 더 큰 책임을 져야 할 사람이 있다’에서는, 책임이 가장 작은 사람이 가장 큰 피해를 겪는 부정의는 비단 기후변화 문제뿐만은 아니지만, 기후변화의 위기가 계층과 세대, 국가와 성별을 뛰어넘어 당장 해결해야 하는 과제라는 공감대를 형성했음을 다양한 자료들을 통해 보여준다.
Ⅳ장 ‘기후변화에 더 큰 책임을 져야 할 지역이 있다’에서는, 기후변화문제의 원인이 수도권 집중과도 큰 관련이 있음을 확인한다. 기후변화대책을 시행하는 데 인구와 자원과 공공서비스의 밀도는 매우 중요한 요소인데, 균형발전은 개발의 혜택을 고루 누리기 위해서만이 아니라 기후변화와 같이 개발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도 필요하다는 것을 강조한다.

이처럼 기후변화가 양극화와 같은 구조적 문제라는 점에 대해서는 점점 더 많은 이들이 동의하고 있다. 그러나 저자는 양극화가 경제적인 부분에서뿐만 아니라 지역적인 부분에서도 진행되고 있음을, 그래서 지역적 양극화도 경제적 양극화만큼이나 기후변화문제에서 동시에 다뤄야 할 구조적 문제임을 강조한다. 양극화 해소만큼이나 균형발전은 기후변화 해결의 선결 조건으로 보고 있는 것이다. 아직 기후변화와 균형발전에 대한 문제의식이 많이 공유되지 않은 상황에서, 저자는 이 책에서 경제적 양극화와 함께 지역적 양극화에 대해 기후문제에 관심 있는 독자와 해법을 찾고자 한다.


사회의 약한 고리에 더 깊숙이 침투한 재난들,
코로나19와는 비교가 안 될 기후재난이 우리 앞에 예고되어 있다!
기후재난시대를 견뎌내기 위해 최소한의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가!

기후변화는 기상이변은 물론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을 더 자주 더 심각하게 일으키고 있다. 또 기후변화대책에서 빠질 수 없는 산업구조조정으로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를 잃게 될 것이다. 기후변화는 물론 기후대책도 사회적 약자에겐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이 될 수밖에 없다.
개개인이 삶의 태도를 바꾼다고, 에너지의 효율을 높이거나 신재생에너지를 확대한다고 기후변화를 해결할 수 있던 시기는 이미 놓쳤다. 우리 사회의 구조를 바꿔야 한다. 그러나 구조조정을 사회가 감당하기 위해서는 천문학적 비용이 필요하다. 또 구조조정과정에서 가장 큰 희생을 치러야 하는 것은 체제의 수혜자가 아니라 체제의 소외자다. 구조조정의 고통을 공동체가 ‘공동의 차별적 책임’ 원칙에 따라 분배하는 것이 필요하다. 세계가 수십 년 전 기후변화협약으로 약속했던 고통분담의 원칙이다.

재난을 불러온 것도 재난을 재앙으로 이끄는 것도 1:99의 불평등이다. 불평등은 이제 용인할 수준을 넘어섰다. 지금 가장 시급한 것은 1%의 세계를 끝내고 99%의 세계를 위해 나아가야 한다는 것이다. 이제 99%의 직접민주주의를 통해 기후변화를 헤쳐나갈 정치를 시작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