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정보

  • HOME
  • 상세정보

어떤 호소의 말들 : 인권위 조사관이 만난 사건 너머의 이야기

최은숙 지음

책이미지
어떤 호소의 말들 :  인권위 조사관이 만난 사건 너머의 이야기 표지이미지
도서 상세정보
서지사항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최은숙 지음
최은숙
서명/저자사항어떤 호소의 말들:인권위 조사관이 만난 사건 너머의 이야기 /최은숙 지음
발행사항파주 :창비,2022
형태사항236 p ;19 cm
ISBN9788936486815 03300
서지주기서지적 각주 수록
기금정보주기본 도서는 카카오임팩트의 출간 지원금과 무림페이퍼의 종이 후원을 받아 만들어졌음
수상주기제9회 브런치북 대상
서비스 이용안내
  • 택배대출 신청
  • 인쇄
등록번호, 소장위치, 도서상태 등으로 구성된 소장도서의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EM054324 895.745 최68ㅇ 인권도서관/인권도서관/ 대출중 2022-08-16 예약가능
(1명 예약중)

목차 일부

프롤로그: 우린 조금 슬프고 귀여운 존재

1부 | 어떤 호소의 말들
그 남자의 새빨간 거짓말
용주골 그 방의 아이에게
그는 어떻게 장발장이 되었나
누군가의 제일 좋은 옷
신이 아닌 우리의 책임이다
우리가 진정 응원하는 것
절대 그러지 않을 사람은 없다
그리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다
최저임금 받으며 참아낸 말들
수인의 하얀 손
마지막 거짓말
메일 아이디가 ...

목차 전체

프롤로그: 우린 조금 슬프고 귀여운 존재

1부 | 어떤 호소의 말들
그 남자의 새빨간 거짓말
용주골 그 방의 아이에게
그는 어떻게 장발장이 되었나
누군가의 제일 좋은 옷
신이 아닌 우리의 책임이다
우리가 진정 응원하는 것
절대 그러지 않을 사람은 없다
그리고 아무도 책임지지 않았다
최저임금 받으며 참아낸 말들
수인의 하얀 손
마지막 거짓말
메일 아이디가 ‘호소’인 이유
굴비 장수 주제에


2부 | 고작 이만큼의 다정
일의 기쁨과 슬픔
조사국의 탈곡기 소리
프놈펜 가는 길
수취인 사망
그놈의 인권
무덤 옆에 텐트를 치고
친절한 조사관의 아슬아슬 줄타기
누가 더 악당인가
‘인권 지킴이’와 ‘인권 찍힘이’ 사이에서
청와대 앞을 쌩쌩
조사관의 직업병
열 사람이 한숟가락씩 밥을 보태고
밤길의 공포
아들의 아르바이트를 만류하며
저녁노을도 다 사정이 있었겠지요
춤출 수 있어야 인권이다
반려묘 불이에게 배운 것
  • 한강 /
    한강 /
    조정래 지음
    해냄,, 2002.
  • 어떤 호소의 말들 :  인권위 조사관이 만난 사건 너머의 이야기
    어떤 호소의 말들 : 인권위 조사관이 만난 사건 너머...
    최은숙 지음
    창비, 2022
  • 혼불 :
    혼불 :
    최명희 지음
    한길사,, 2002(c1996
  • 작별인사 :  김영하 장편소설
    작별인사 : 김영하 장편소설
    김영하 지음
    복복서가, 2022
  • 나의 까칠한 백수 할머니 :  마흔 백수 손자의 97살 할머니 관찰 보고서
    나의 까칠한 백수 할머니 : 마흔 백수 손자의 97살...
    이인 지음
    한겨레, 2021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총 5점중 별0점
  • 총 5점중 별5점
  • 총 5점중 별4.5점
  • 총 5점중 별4점
  • 총 5점중 별3.5점
  • 총 5점중 별3점
  • 총 5점중 별2.5점
  • 총 5점중 별2점
  • 총 5점중 별1.5점
  • 총 5점중 별1점
  • 총 5점중 별0.5점
  • 총 5점중 별0점
어떤 호소의 말들
  • 0
  • 2022-08-01
  • 추천수(0)
인권위 조사관이 다정함으로 써내려간 존재하지만 보이지 않았던 이야기들

국가인권위원회에는 한해 동안 1만건이 넘는 진정이 접수된다(2021년 기준). 인권위에 소속된 조사관은 진정인이 접수한 사건의 진상을 파악하고 인권침해가 있었는지 직접 조사하는 일을 담당한다.
조사관들은 피해를 입고도 제대로 된 도움을 받지 못한 이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 위해 매해 수십수백건의 사건을 파헤친다. 2002년부터 인권의 최전선에서 인권위 조사관으로 일해온 저자 최은숙 역시 무수한 사건을 담당하며 결과 보고서에는 차마 다 쓰기 어려운 억울한 마음들을 마주해야 했다.

『어떤 호소의 말들: 인권위 조사관이 만난 사건 너머의 이야기』에는 이처럼 저자가 20여년간 조사관으로 일하며 만난 피해자들과 그 사연을 바라보는 다정한 마음을 담았다.

저자 최은숙은 글을 읽고 쓸 줄 몰라 간단한 민원도 제출하기 어려운 노인, 말이 통하지 않아 정신병원에 감금된 이주 노동자, 관행이라는 이유로 폭력을 참고 견디는 운동선수, 지푸라기 잡는 심정으로 인권위를 찾았지만 끝내 세상을 등진 이까지, 재판 결과나 뉴스 기사만으로는 알 수 없는 개개인의 속사정을 섬세하게 들여다본다.

법률과 제도의 사각지대에 놓인 이들을 따스한 시선으로 돌아보는 한편 조사관 개인으로서 느끼는 한계 역시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저자는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 인권위 조사관의 일이라면 사실 너머에 존재하는 삶의 다양한 무늬를 헤아리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인권의 마음이라고 이야기한다. 소수와 약자를 향한 저자의 용감하고 솔직한 목소리가 독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 것이다.

<서평에서 발췌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