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정보

  • HOME
  • 상세정보

은희 : 박유리 장편소설

박유리 지음

책이미지
은희 :  박유리 장편소설 표지이미지
도서 상세정보
서지사항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박유리 지음
박유리, 1983-
서명/저자사항은희:박유리 장편소설 /박유리 지음
발행사항서울 :한겨레,2020
형태사항282 p ;21 cm
ISBN9791160403886 03810
일반주제명형제복지원 사건 -- 부랑인 시설 -- 과거사법
서비스 이용안내
  • 택배대출 신청
  • 인쇄
등록번호, 소장위치, 도서상태 등으로 구성된 소장도서의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EM049997 895.735 박67ㅇ 인권도서관/인권도서관/ 대출가능
2 EM050657 895.735 박67ㅇ c.2 인권도서관/부산인권사무소/ 대출가능
3 EM050701 895.735 박67ㅇ c.3 인권도서관/광주인권사무소/ 대출가능
4 EM050745 895.735 박67ㅇ c.4 인권도서관/대구인권사무소/ 대출가능
5 EM050789 895.735 박67ㅇ c.5 인권도서관/대전인권사무소/ 대출가능
6 EM050832 895.735 박67ㅇ c.6 인권도서관/강원인권사무소/ 대출가능

목차 전체

목차


 2 
 3 
 4 
 5 
 6 은수의 기억 

 8 
 9 방인곤의 기억 
10 
 11 
 12 
 13 1987년 1월 5일 
14 미연의 기억 
15 무열의 기억 
16 방인곤의 기억 
17 
 18 
 19 
 20 
 21 
 22 
 23 
 24 
에필로그 
 은희의 기억 
 작가의 말 
 추천의 말
  • 한낮의 우울
    한낮의 우울
    앤드류 솔로몬 지음 ;민승남 옮김
    민음사, 2004
  •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달러구트 꿈 백화점 : 주문하신 꿈은 매진입니다
    이미예 지음
    팩토리나인, 2020
  • 죽은 자의 집 청소
    죽은 자의 집 청소
    김완 지음
    김영사, 2020
  • 알로하, 나의 엄마들 :  이금이 장편소설
    알로하, 나의 엄마들 : 이금이 장편소설
    이금이 지음
    창비, 2020
  • 저수지의 아이들
    저수지의 아이들
    정명섭 지음
    생각학교, 2020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은희
  • 0
  • 2020-07-01
  • 추천수(0)
출판사 서평 513명이 죽었는데, 아무도 잘못한 사람은 없었다 형제복지원 사건의 참혹한 진실을 파헤치는 아름다운 데뷔작 한국 현대사에서 최악의 인권유린 사건 중 하나로 꼽히는 ‘형제복지원 사건’의 참혹한 진실을 파헤친 소설 《은희》가 출간되었다. 작가는 기자로서 ‘형제복지원 사건’을 직접 취재하고 조사한 기록 위에, 18살 소녀 ‘은희’를 둘러싼 여러 인물들의 사실과 허구적 이야기를 뒤섞어 《은희》라는 값진 소설적 진실을 만들어낸다. 군사정권 당시 벌어진 국가적 유괴와 강제 실종을 취재하며 생겨난 인간 존엄에 대한 질문은 그녀를 폴란드의 오시비엥침(아우슈비츠)으로 이끌게 되고, 결국 ‘은희’의 죽음을 파고드는 장편소설 《은희》를 쓰게끔 한다. 형제복지원은 일정한 거주지와 직업 없이 돌아다니는 사람들을 보호하고 선도한다는 목적으로 1975년 부산에 지어진 우리나라 최대 규모의 부랑인 임시 보호소였다. 하지만, 부랑인들만 입소한 것은 아니었다. 크게는 국가와 시의 명령하에, 작게는 시청 직원과 파출소 순경들, 그리고 몇몇 시민들의 묵인하에 돌아갈 집과 가족이 있는 보통 시민, 장애인, 심지어는 어린아이들까지도 끌려갔다. 《은희》에 나오는 은희, 미연, 은수가 모두 그렇게 잡혀 온 아이들이었으며, 소대장 무열과 병호의 아버지인 문 씨 또한 그런 식으로 청소된 사람들이었다. 사람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조건을 모두 빼앗겨버린 상황에서도 사람은 인간적 존엄을 지키기 위해 ‘나라는 존재가 무엇인지’, ‘내가 정말 인간이 맞는지’를 고민하고야 만다고 작가는 《은희》에서 말한다. 온몸이 텅 비워지고, 자기 자신을 잃게 만드는 공간에서 은희는 가장 인간적이고, 인간이고픈 존재였다. “왜 도망갔냐”는 물음에 “사람이 되려고”라고 답하는 은희의 모습은 그렇기에 더욱 슬프면서 아름답고, 아름다우면서도 끔찍하다. 엄마 ‘은희’를 찾아서 폴란드를 떠나와 한국 땅을 밟고도 여전히 은희가 어떤 사람이었는지 어떻게 살다가 어떻게 죽었는지 알지 못하는 입양아 준에게 끝내 진실을 말하지 못하는 미연을 우리는 이해할 수 있다. 하지만 그 이해란 건 사실 진짜 이해가 아니다. 우습게도 그것은 우리 또한 이 나라를 이해할 수 없기에 겨우 가능해진 이해이다.
은희
  • 0
  • 2020-07-01
  • 추천수(0)
작가의 말 국회 앞을 오가는 사람들을 만나면서 그는 문틈으로 세상을 보기 시작했다고 한다. 1987년 형제복지원 정문을 나선 이후부터 지금까지 그는 여전히 한 걸음, 또 한 걸음을 내딛고 있다. 그의 말을 빌리자면 사람이 되는 시간이다. 세상으로 돌아오는 시간이다. 짐승처럼 살아온 시간을 다는 알지 못한다. 내가 목격한 것은 그가 사람으로서, 사람답게 살아가려고 헤매던 현장이었다. 몇 년에 걸쳐 소설을 썼다. 집중적으로 쓰는 시기에는 사람들을 거의 만나지 못했다. 소설을 마무리할 무렵이 되어서야 《은희》를 쓸 수밖에 없었던 나 자신이 보였다. 매일 돌아오고야 마는 기억의 방에서, 나는 줄곧 그들을 마주했다. 기억에 조난당하지 않으려 애쓰며 그들은 국회 앞 텐트 안에서 하루를, 또 하루를 버텨냈고, 나는 내 기억의 숲에서 그들을 바라보았다. 누구에게나 그림자처럼 결코 자를 수 없는 기억이 있다. 어둠이 내리고 뒤돌아보면 언제 왔는지 모르게 나를 따라다니는 기억들이다. 지나간 시간의 문을 열고 묵묵히 걸어가는 그들과 함께, 지금 이 소설을 읽고 있을 누군가도 저마다의 기억의 방에서 나와 한 걸음 걷기를. 살아남은 아이 한종선, 국회 의원회관 지붕에 올라가 과거사법 개정안 통과를 외쳤던 최승우, 그리고 한 명의 존재로 살고 싶었던 수많은 은희들에게. 그들의 위대한 한 걸음을 응원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