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정보

  • HOME
  • 상세정보

우리에겐 기억할 것이 있다 : 인권운동가 박래군의 한국현대사 인권기행

박래군 지음

책이미지
우리에겐 기억할 것이 있다 :  인권운동가 박래군의 한국현대사 인권기행 표지이미지
도서 상세정보
서지사항정보
자료유형단행본
개인저자박래군 지음
박래군
한승일
서명/저자사항우리에겐 기억할 것이 있다:인권운동가 박래군의 한국현대사 인권기행 /박래군 지음
발행사항서울 :클,2020
형태사항284 p :채색삽도 ;21 cm
ISBN9791190555159 03330
일반주기 사진: 한승일
서지주기참고문헌: p. 278-284
서비스 이용안내
  • 택배대출 신청
  • 인쇄
등록번호, 소장위치, 도서상태 등으로 구성된 소장도서의 목록
No. 등록번호 청구기호 소장처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1 EM049992 323.4 박292ㅇ 인권도서관/인권도서관/ 대출가능
2 EM050654 323.4 박292ㅇ c.2 인권도서관/부산인권사무소/ 대출가능
3 EM050698 323.4 박292ㅇ c.3 인권도서관/광주인권사무소/ 대출가능
4 EM050742 323.4 박292ㅇ c.4 인권도서관/대구인권사무소/ 대출가능
5 EM050786 323.4 박292ㅇ c.5 인권도서관/대전인권사무소/ 대출가능
6 EM050829 323.4 박292ㅇ c.6 인권도서관/강원인권사무소/ 대출가능

목차 일부

목차

머리말: 역사의 현장에서 사람을 생각하다 

 학살과 해원의 섬 
 제주 4·3 현장 

 전쟁을 기억하는 방식 
 전쟁기념관 

 외딴섬에 살았던 사람들 
 소록도 

 처벌받지 않는 자들의 나라 
 광주 5·18 현장 (1) 

모두가 우리였던 그날 
 광주 5·18 현장 (2) 

좁은 창, 작은 방, 비밀계단 
 남산 안기부 터와 남영동 대공...

목차 전체

목차

머리말: 역사의 현장에서 사람을 생각하다 

 학살과 해원의 섬 
 제주 4·3 현장 

 전쟁을 기억하는 방식 
 전쟁기념관 

 외딴섬에 살았던 사람들 
 소록도 

 처벌받지 않는 자들의 나라 
 광주 5·18 현장 (1) 

모두가 우리였던 그날 
 광주 5·18 현장 (2) 

좁은 창, 작은 방, 비밀계단 
 남산 안기부 터와 남영동 대공분실 

 감옥에서도 지워진 얼굴들 
 서대문형무소역사관 

 봄을 찾아가는 세 갈래 길 
 마석 모란공원 

 다르게 흐르는 시간들 
 세월호 참사 현장 

 후기 
 참고문헌
  • (복지국가 사례연구) 생산적 복지와 경제 성장
    (복지국가 사례연구) 생산적 복지와 경제 성장
    김인춘 [외]지음
    아산정책연구원, 2013
  • 의료보험과 국민연금의 관리효율화를 위한 통합방안 /
    의료보험과 국민연금의 관리효율화를 위한 통합방안 /
    사공진 ;김용하 공저
    집문당,, 2000.
  • 가난의 문법
    가난의 문법
    소준철 지음
    푸른숲, 2020
  • 국제인권법과 사법 : 법률가(법관, 검사, 변호사)를 위한 인권편람
    국제인권법과 사법 : 법률가(법관, 검사, 변호사)를 ...
    UN Office of the High Commissi...
    국제인권법연구회, 2014
  • 단속사회 : 쉴새없이 접속하고 끊임없이 차단한다
    단속사회 : 쉴새없이 접속하고 끊임없이 차단한다
    엄기호 지음
    창비, 2014


*주제와 무관한 내용의 서평은 삭제될 수 있습니다.

서평추가

서평추가
별점
별0점
  • 별5점
  • 별4.5점
  • 별4점
  • 별3.5점
  • 별3점
  • 별2.5점
  • 별2점
  • 별1.5점
  • 별1점
  • 별0.5점
  • 별0점
우리에겐 기억할 것이 있다 : 인권운동가 박래군의 한국현대사 인권기행
  • 0
  • 2020-07-31
  • 추천수(0)
출판사 서평 오롯이 인권의 시선으로 본 전국 9곳의 역사적 현장들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대한민국 인권 실태 기록 이 책은 저자가 인권운동을 하면서 오랫동안 갖고 있던 의문을 해소하기 위해 떠난 인권 현장 답사로부터 시작되었다. 여행 정보가 가득한 다른 일반적인 여행기와는 달리 역사적인 사건이나 현장을 인권의 시각으로 살펴볼 수 있도록 안내하는 데 중점을 두고 쓴 기록이다. 그 시작은 학살과 해원의 섬, 제주도다. 세계적으로 냉전 질서가 해체된 지 한참 지난 오늘까지도 걸핏하면 ‘빨갱이’니 ‘좌익’이니 ‘종북’이니 하는 이념의 틀 안에 갇혀 있는 답답한 인권의 현실은 제주 4·3에서 비롯되었고, 대한민국 인권의 역사도 그와 함께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다. 그것이 제주 4·3 현장을 인권기행의 출발점으로 삼은 이유다. 전후세대의 안보의식 고취를 목적으로 만든 전쟁기념관에서는 전쟁을 기록하는 방식에 대해 이야기한다. 전쟁 영웅을 추앙하고 전쟁을 정당화하는 식으로 ‘기념’하는 전시가 인권의 측면에서 무엇이 문제인지, 우리는 어떻게 전쟁을 기억해야 하는지를 지적한다. 일반인에게는 잘 알려지지 않은 장소인 소록도는 주민들이 거주하는 내부 지역까지 들어가 직접 취재한 생생한 이야기를 담았다. 소록도에서는 한센인에 대한 격리와 감금, 강제노동, 폭력 등 지금도 섬에 남아 있는 흔적을 통해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장애인과 소수자에 대한 편견과 혐오, 차별을 발견한다. 광주 5·18 현장은 두 지역으로 나눠서 살펴본다. 먼저 광주천을 기준으로 북쪽 지역인, 전남도청과 금남로가 이어지는 구도심에는 항쟁의 흔적이 좀 더 선명하게 남았다. 이곳에서 국가폭력으로 인해 무고한 시민들이 처참하게 학살당했음에도 진실은 아직도 규명되지 않고 있다. 처벌받지 않는 권력에 주목하며 책임자 처벌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유다. 다음으로 찾은 광주천 남쪽 지역에서는 농성광장, 상무대 영창, 들불야학 터, 양동시장, 오월어머니집 등 노동자와 서민 들이 밀집한 지역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5·18항쟁을 기록한 역사에는 여성이나 가난하고 소외된 이들이 보여줬던 헌신은 항쟁을 승리로 이끄는 데 밑바탕이 되었음에도 소극적으로 다뤄지거나 생략되었다. 이곳에서 그 흔적을 찾아봄으로써 이들이 항쟁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과제임을 확인한다. 남산 안기부 터와 남영동 대공분실은 독재국가가 고문이라는 공포를 활용해 폭력적으로 권력을 유지했음을 보여준다. 지금도 남아 있는 그 흔적을 찾아 상상만 해도 끔찍한 고문이 우리 일상의 공간과 그리 멀지 않음을, 그래서 다시 이러한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인권의 현장 을 보전하고 기억해야 함을 이야기한다.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는 일제강점기 감옥의 모습을 보여주는 데 집중되어 있는 현재의 전시를 둘러보면서, 이후 독재 정권을 지나기까지도 비참하고 열악했던 수감자의 처우는 생략한 채 일제에 대한 분노만 가득한 전시 방향의 문제점을 짚어본다. 아울러 오늘날까지도 논란으로 남아 있는 사형제도의 문제도 함께 생각해본다. 마석 모란공원에서는 저자가 의미를 담아 만들어본 노동의 길, 민주의 길, 인권의 길을 각각 따라가보면서 민주열사묘역에 잠든 이들의 죽음을 돌아본다. 또 저자의 제안을 따라 묘비의 앞면을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옆면과 뒷면, 주위를 함께 살펴봄으로써 한 사람 한 사람의 일생을 좀 더 깊이 떠올리며 생생한 한국현대사를 공부해볼 수 있다. 세월호 참사는 현재진행형이다. 저자가 4·16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하며 가까이에서 경험한 현장을 바탕으로 꼭 필요한 이야기를 담았다. 목포신항의 세월호 선체, 팽목항과 침몰 현장, 안산과 인천, 그리고 광장까지, 세월호 참사의 현장을 둘러본다. 각각의 장소마다, 그리고 사람마다 다르게 흐르는 시간들이 아직도 가슴 아프게 남았다. 저마자 제자리로 돌아가 일상을 살고 있지만, 6년 동안 광장에서 함께 했던 연대의 기억은 계속 새로운 역사를 만들고 있다